대한심장호흡재활의학회

Korean Academy of
Cardio-Pulmonary Rehabilitation

대한심장호흡재활의학회에서는 심장질환 및 호흡질환에 따른
심폐운동 능력의 저하 및 유관 증상에 따른 환자의 고통을
전문적인 재활프로그램을 통해 치료하고 관리하며 체계적인 전문재활치료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일반공지

[EBS1 명의] 제798회 <막힘 숨통을 틔운다> 방송
글쓴이 관리자
날짜 2022-12-29 (목) 10:25
조회 431
There is no files

명의 강성웅 교수 재활의학과 전문의 의사 명의
막힌 숨통을 틔운다
호흡재활 병원 어디 강성웅 명의 798회 12월 30일



EBS 명의 798회 2022년 12월 30일 방송 시간 질환 원인 증상 진단 방법 예방법 치료법 수술 치료 병원 어디 출연진 나이 프로필

​막힌 숨통을 틔운다 - 호흡재활

<호흡재활>
강성웅 교수
강남세브란스 재활의학과 전문의 의사

​ 호흡, 언제든 어떠한 이유에 의해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호흡재활, 이 분야를 개척한 의사의 이야기까지 우리는 매일 호흡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호흡하는 것에 대하여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어떠한 원인에 의하여 숨 쉬는 것이 소중해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호흡에 문제가 생기면 일상이 파괴되는 것은 물론이고 목숨까지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큰 사고를 당하거나 큰 수술을 했을 때, 아니면 근육병이나 희귀질환이 있을 때, 우리는 제대로 호흡할 수 없습니다.
호흡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목숨을 잃을 수밖에 없는 것일까요?
스스로 호흡하지 못할 때는 인공호흡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공호흡기라는 단어에 절망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인공호흡기를 달면 움직이는데 제한이 생기는 것은 물론 말을 할 수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의사가 있습니다.
‘호흡재활’이란 분야를 개척한 강성웅 교수인데요.
호흡에 문제가 있는 환자들에게 ‘호흡재활’을 통하여 다시, 편안하게 호흡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호흡재활’, 생소한 분야이긴 하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을 살리고 있고 마치 숨을 불어넣어 민들레 씨앗이 날리듯 이 치료가 널리 퍼지길 바라고 있는 강성웅 교수의 이야기를 <막힌 숨통을 틔운다 – 호흡재활> 편에서 알아보도록 합니다.

​ 누군가에게는 일상이지만, 누군가에게는 간절한 우리에게는 일상처럼 너무나도 당연한 호흡.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이 호흡이 매우 어려운 일일 수도 있습니다.
30대 남성은 매일 호흡에 대한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근육병 환자인 이 남성은 이 질환으로 인하여 척추가 휘고 폐가 제대로 펴지지 못하면서 호흡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7살 때부터 근육병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그때부터 병이 진행되면서 호흡량이 점점 부족하게 되었습니다.
그가 16살일 때, 보호자인 어머니가 처음으로 호흡재활에 대하여 알게 되었고 그때 강성웅 교수를 만나 호흡기를 끼게 되었습니다.
호흡마비가 발생하기 전에 예방을 했던 것이고 그때부터 무려 20년 가까이 호흡기를 낀 채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어머니 없으면 생활하기 힘들고 호흡기를 낀 채로 식사를 해야 하지만 취직도 하여 현재 인터넷 연예 신문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매일 호흡에 대한 걱정을 하고 살아가고 있지만 그래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일상을 살아갈 수 있는 것은 ‘호흡재활’의 힘입니다.
그의 이야기를 명의에서 들어보도록 합니다.

​ 기관삽관을 하면 식물인간?
목숨까지 위협할 수 있는 호흡기능의 문제는 선천적인 희귀질환이나 근육병 등에 의해서만 발생하는 것일까요?
호흡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는 다양합니다.
여기 경추 수술 후유증으로 인해 호흡부전이 온 환자와 지난 8월, 난간에서 떨어지면서 목을 다쳐 척추신경에 손상을 받아 마비증상이 온 환자가 있습니다.
선천적인 질환, 근육병 등의 문제가 아닌 어느 날 갑자기 발생한 사고로 인하여 두 환자는 모두 호흡기능에 문제가 생겼고 호흡기를 달았습니다.
누구에게나 이러한 일은 생길 수 있습니다.
두 환자 모두 자가 호흡이 어려워지게 되면서 기관절개를 하여 호흡기를 달았습미다.
기관절개는 후두 앞쪽 기관에 구멍을 뚫고 짧은 튜브를 넣은 다음 원활하게 숨을 쉬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기도삽관을 하면 말도 할 수 없고 음식을 제대로 먹을 수 없기 때문에 일부 환자나 가족들은 식물인간처럼 살아야 하는 것으로 오해합니다.
하지만, 호흡재활을 통해 기도삽관을 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기도에 삽관되어 있던 호흡기를 떼어낸다는 것은 새로운 치료의 시작을 의미합니다.
인공호흡기를 떼고 마스크 인공호흡기로 하루 몇 시간만 간단히 사용할 수 있고, 결국 호흡기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
환자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오는 호흡재활.
그 놀라운 재활과정을 담아봅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은 있습니다!
척수성 근위축증. 태어날 때부터 운동세포를 적게 가지고 태어나는 병.
서서히 근력이 약화되고 척추가 휘어지면서 척추 측만증이나 호흡곤란 등의 폐질환이 일어나는 병입니다.
호흡곤란이나 폐렴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여 생명까지도 위협할 수 있는 병입니다.
이러한 병으로 인하여 무려 15년 동안이나 호흡기를 달고 살아 온 환자가 있습니다.
보호자인 어머니가 없으면 살아갈 수 없는 힘든 삶을 살고 있지만 그는 호흡재활이 희망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척수성 근위축증으로 인하여 목숨까지 잃을 뻔했지만 강성웅 교수를 만나고 호흡재활을 하게 되면서 그는 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까지 졸업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창업을 하여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을 원 없이 하고 있습니다.
호흡기를 쓴다고 해서 더 이상 치료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호흡재활을 통해 자신의 꿈을 일구고 있는데.. 호흡재활 그리고 강성웅 교수.
과연 절망 속의 환자들에게 어떻게 희망을 주고 있는 것일까요?

[출처] 명의 강성웅 교수 재활의학과 전문의 의사 명의 막힌 숨통을 틔운다 호흡재활 병원 어디 강성웅 명의 798회 12월 30일|작성자 gammather
게시물 작성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닫기
Top